2007-07-04

음반 판매 뭔가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

최근 음반 시장이 침체기에 접어들고 있다는 기사가 많이 보입니다. 과거 전성기에는 100만장을 돌파했었는데 최근에는 가장 많이 팔린 음반조차 10만장 정도에 불과하다고 합니다.(참조 :
http://www.segye.com/Service5/ShellView.asp?TreeID=1300&PCode=0001&DataID=200707040855000106) 음반시장 불황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은 바로 인터넷을 통한 파일 공유입니다. 과거 전화 모뎀을 통해서 파일을 받을 때는 오랜 시간이 필요했던 파일 전송이 순식간에 가능해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는 단순히 인터넷을 통한 불법 복제에만 한정하기에는 조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전부터 불법복제는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인터넷이 대중화하기 전에도 테이프등의 복제는 이루어지고 있었고 이미 사회문제였습니다. 또한 컴퓨터 소프트웨어의 불법 복제율을 생각해보면, 특별히 인터넷이 이를 간편하게 했을지는 몰라도 불법복제율을 크게 늘리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생각해보면, 음반이 100만장이 넘게 팔리던 시대와 지금은 시대가 많이 달라진 것 같습니다. 그때 가수들을 생각해보면 정말 흔미 하는 말로 '잘 나갔습니다'. 엄청난 수의 팬클럽을 몰고 다녔습니다. 정말 열풍과 같이 일부 세대가 음악에 열광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을 고려해보면 100만장을 기대하기는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불법 복제를 통하든 정상적인 경로를 통하든 사람들의 음악적인 취향이 무척 다양해졌습니다. 과거 친구 한명이 음반을 듣고 좋은 평을 내리거나, TV가요 프로그램에서 상위를 차지하는 곡이라면 많은 사람들이 당연하게 구입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단순히 인기있다고 음반을 구입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자신의 문화생활에 쓰는 돈은 한정되어 있습니다. 다른 부분에 쓰는 돈이 많아진다면 나머지 부분은 위축되기 마련입니다. 음반시장의 위축은 영화의 엄청난 흥행성공, 주5일제에 따른 지출의 증가, 컴퓨터/비디오 게임산업의 대성장, 취미생활의 매니아화등에 따른 부분도 무시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하지만 음반시장은 이러한 변화의 적응에 실패했습니다. 단순히 과거의 시장을 지키는데만 바빴고, 벅스뮤직과 소리바다를 공격하면서도 이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은 거의 공급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서서히 음반판매량을 줄었고 이미 회복하기 힘들다고 생각되는 단계까지 떨어졌습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음원을 공급하고 있긴 하지만, 대부분이 저작권 보호락이 걸린 상태입니다. 음원을 구입하는 사람은 저렴한 가격과 자유로운 사용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오히려 불법 복제한 음원보다 사용이 복잡합니다. 구입한 음원을 지정한 장치에서 음악을 듣는 것 이외에 사용하기 힘듭니다. 오죽하면 음원을 구입하고도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서 음원을 받는 사람조차 있었습니다. 돈주고 더 불편하게 사용하기는 정말 쉽지 않은 결정입니다.

또한 인터넷에서 공급하는 음원의 비트레이트 역시 불법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것들에 비해서 높지 않습니다. 도리어 불법적인 공유되고 있는 음원이 무손실 압축을 하고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어느정도 이상의 비트레이트에서는 식별하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이전에 테스트 해보니 128kbs이상에서는 품질차이를 객관적으로 판단하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DVD-Audio나 SACD와 같은 매체를 이용하는 것을 보면 가청영역을 벗어난 부분도 음악의 감상에 영향을 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불법복제한 음반의 비트레이트가 돈주고 구입한 것보다 높다면, 망설이지 않을 사람은 없습니다.

과거에는 음반을 구입해서 공공장소에서 재생하든, 홈페이지에 사용하든 별다른 제재가 가해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단순이 듣는 용도에만 사용할 수 있을 뿐입니다. 덕분에 홈페이지등에 음악 삽입 역시 모두 돈을 지불해야 합니다. 단순히 음반을 잠시 듣기 위해서만 구입할 사람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억지스러운 발상입니다. 도리어 최소한 비상업적인 영역에서는 음원을 정상적으로 구입했다면 음원의 사용 또한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다시 음반 시장에 활력을 가하기 위해서는 음반의 가치를 높이든지 아니면 음반의 가격을 낮추는 일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음반시장을 보면 어느쪽도 하지 않으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단순히 불법복제만 탓하고 있는다면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불법 복제를 막는것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그렇다고 불법복제는 옳지 않다는 단순히 도의적인 주장만을 듣고 불법복제를 그만둘 사람 또한 거의 없습니다. 결국 정식적인 경로를 통한 음원에 좀더 매력적인 부분을 추가하는 수밖에는 없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침체는 절대 벗어나지 못합니다. 가수들 또한 음반에만 메달릴 것이 아닌 콘서트와 같이 다른 수익원도 좀더 생각해 봐야 할것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