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8월 1일 수요일

얼마전 그래픽카드를 구입하면서 느낀점..

그동안 사용했던 보드내장(845GV) VGA가 어두침침해서 교체할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어차피 AGI슬롯을 이용하고(AGP1X의 속도), 어떤 종류를 선택해도 보드 내장보다는 상위의 제품들이었기 때문에 적당히 저렴한 것중에 하나를 선택할 생각이었습니다.

ATI계열은 인식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해서 압축된 것은 GeForce 5500FX와 6200A입니다. 그래도 최근의 물건이 화질이 그래도 낫지 않겠냐는 생각에 6200A를 구입했습니다. 처음 구입한 제품은 A사의 제품이었습니다. 다나와(http://danawa.co.kr)를 통해서 보니 코어/메모리 클럭이 350/500짜리 레퍼런스 모델입니다. 가격도 저렴한 편이었고요..

인터넷에서 검색해봐도 별다른 나쁜 글도 없었습니다. 구입한 후 나름대로 색감에 만족하고 있을 무렵, 갑자기 스친 생각 때문에 스펙을 확인하니 350/400..... 분명 다나와와 지마켓, 그래도 수입사의 홈페이지에는 350/500이었는데...

그후 구입처에 물어보니 이상없다고 이야기해서 이것저것 물어보니 자신들은 모른다고 수입사의 전화번호를 알려줬습니다. 전화해보니 확인후 연락해준답니다. 3시간이 다되도록 연락이 없어 다시 전화해보니 350/400인 제품도 있다고 합니다. 잘못 기재한 내용을 정정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어차피 구입한후 일주일이 넘지 않았기 때문에 스펙오기로 반품해버리고 R사의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구입한후 스펙을 살펴보니 게시한 내용 그대로입니다.

저가형 그래픽카드이긴 해도 코어클럭과 메모리 클럭은 중요합니다. 어쨋든 성능에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Radeon 9550이 그토록 오랜기간 사랑받는 것은 바로 변종 때문입니다.) 성능에 신경쓰지 않고 구입했지만, 비슷한 돈 주고 레퍼런스 이하 제품은 구입하기 싫었습니다. 거기에 낚였다는 느낌도 지울수 없었습니다. 아직도 구입처와 다나와의 모델명은 바뀌지 않은채 그대로입니다.

스펙을 잘못 쓰다니.. 제정신입니까? 이 자체도 문제이지만 아직도 정정하지 않고 있다니요.. 저야 반품하고 다른 제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해결했지만, 이전에 구입한 다른 사람들은...... 구입하고 코어/메모리 클럭을 확인할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요즘 컴퓨터관련 판매상에 대한 불신이 가득합니다. 이러한 불신의 원인중 한 부분을 보니 마음이 좀 씁쓸하네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