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27

보컬로이드2 하츠네미쿠.... 프로그램이 이정도까지...

얼마전 kkoyee.com의 유입경로를 점검하던 도중 인터넷에서 재미있는 동영상을 발견했습니다. 보컬로이드2 하츠네미쿠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노래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과거 이런류의 프로그램을 통해서 많은 유머가 만들어졌기 때문에 비슷한 것을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듣는 순간  놀라고 말았습니다.

보컬로이드2 하츠네미쿠는 위에서 이야기한 것과 같이 프로그램입니다.(제작사 홈페이지-일본어 : http://www.crypton.co.jp/mp/pages/prod/vocaloid/cv01.jsp) 인터넷을 찾아보니 이런 프로그램을 보이스웨어(Voiceware)라 부르는 모양입니다. 그동안은 글을 읽어주는 역할 정도에 그쳤던 것 같은데 이 프로그램은 이것을 확장해서 노래까지 부릅니다. 정말 대단한 상상의 전환입니다.

여기까지도 저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상상의 전환지만, 여기까지가 전부가 아닙니다. 단순히 노래 부르는 프로그램이라면 잘 생각해보면 다른 종류가 있을 것이라고 충분히 예상해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처럼 유독 이 프로그램이 엄청난 인기를 이끄는 이유를 한번 더 생각해봐야 합니다. 바로 이미지의 결합입니다. 흔히 이야기하는 미소녀의 이미지를 결합시켜 버립니다.(위 제작사 홈페이지나 동영상을 보면 알수 있습니다.) 전문적인 느낌이 강했던 음악제작 프로그램이 순식간에 전문가가 아닌 사람들도 흥미를 불러일으키기 시작합니다.

거기에 새로운 것을 갈구하는 UCC제작자들에게 이 프로그램은 정말 단비와 같은 존재였을 것입니다. 상상의 전환과 인터넷의 분위기가 맞아 떨어지면서 인터넷을 조금만 검색해도 엄청난 수의 동영상을 찾을 수 있습니다.

단순히 컴퓨터가 이렇게 유려하게 노래를 잘 부른다는 측면도 있지만 이러한 기술을 잘 발전시키면 여러가지 유익하고 재미있는 것이 나올 것 같습니다. 말을 못하는 장애인들은 정말 어색하기 그지없는 기계의 목소리에서 일반인과 거의 유사한 목소리를 얻을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만약 뇌에서 기계로 정보를 편리하게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된다면 이들의 장애는 장애가 아닌 것이 될 것입니다. (가장 큰 난관은 뇌에서 정보를 전송하는 것이지만.)

어느 게임인지는 모르겠지만, 게임 내에서 악기를 연주할 수 있는 게임이 있다고 합니다. 만약 어느정도 목소리를 조정할 수 있다면 게임 내에서 악기 소리에 맞춰서 노래, 심지어 합창을 부르는 재미있는 상황도 만들어 질 것입니다. 물론 사용자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게임은 가상의 세계입니다. 현실의 것이 끼어들면 무엇인가 어색해집니다.

앞으로도 기술은 계속해서 발전해 나갈 것입니다. 결국 일상생활에서 쓰기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까지 발전할 것입니다. 정말 컴퓨터가 사람과 같이 말하고 노래하는 세상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