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2-26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를 시작했습니다.


며칠전부터 와우를 시작했습니다. 군대 가기 전부터 블리자드가 온라인게임을 만든다는 소식을 듣고 기대하고 있었는데 드디어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처음 시작한 캐릭터는 블러드엘프 흑마법사... 흑마법사를 한 이유는 디아블로2의 네크로맨서 때문입니다. 디아블로를 플레이 하면서 가장 재미있게 한 캐릭터가 네크로맨서입니다. 세지는 않지만(PK는 꽤 세지만 그리 즐기는 편이 아닙니다.) 나름대로 손맛 때문에 네크로맨서를 무척 좋아했었는데, 와우에서 가장 네크로맨서와 비슷한 클래스가 흑마법사 같아서 선택했습니다. 블러드엘프는(제 블로그를 그동안 오셨다면 아시면서..)...

아는 사람이 호드쪽 진영에서 플레하고 있습니다. 전쟁섭이라서 얼라이언스쪽은 선택이 힘들었고, 호드 진영에서 흑마법사 선택이 가능한 종족은 오크, 언데드, 블러드엘프 이렇게 셋입니다. 결국 가장 이쁘고 아름답게 보이는 블러드엘프를 선택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 아니겠습니까!!!!!! 하하하하하

결국 이렇게 조합되니 블러드엘프 흑마법사 여자 캐릭터를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동생이 가끔 변태라고 하지만.. 절벽위의 소나무처럼 굳은 결의는 절대 변하지 않습니다.

이제 플레이를 시작했기 때문에 뭐라 말하기는 힘들겠지만, 하나하나 이어지는 퀘스트가 정말 재미있습니다. 테일즈위버도 챕터 클리어하는 것을 정말 좋아했었는데, 와우는 정말 퀘스트가 넘쳐납니다. 특별히 레벨업하겠다는 생각 없이도 퀘스트를 따라가다 보면 레벨업 되는 것이 정말 재미있습니다.

그나저나 블리자드 디아블로3는 언제 내놓을까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