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7월 27일 금요일

테일즈위버 에피소드2 챕터2 클리어!


드디어 테일즈위버 에피소드2 챕터2를 클리어했습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필요했습니다. 특히 웬리의 호감도 올리는 것은 정말 힘들었습니다...;; Wobbler의 뜻은 이곳(http://engdic.daum.net/dicen/view_detail.do?q=wobbler&qalias=E1288300)을 참조하면 됩니다. 정확하게 어떤 의도로 이 단어를 사용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앞으로 등장할 챕터를 통해서 파악해야 할것 같습니다. 챕터2에서는 밀라는 막시민, 조슈아, 시벨린과 같이 행동합니다.



챕터 초반에 잠시 등장하는 란지에로 생각되는 인물입니다. 생각보다 도트가 멋집니다. 앞으로 어떤 유형의 캐릭터로 등장할지 정말 기대됩니다. 설정상 한쪽팔의 사용이 부자연스러워서 그런지 붕대를 감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에피소드2 시작 동영상에서 멋지게 권총을 쏘는 모습은 도대체...


우리의 영원한 사기꾼, 농소드 선생도 잠깐 등장합니다. 문제가 있으면 지가 해결할 일이지 맨날 애매모호한 말만 늘어놓고 있고, 거기에 돈은 엄청나게 밝힙니다. (특히 Seed보다는 Won을 엄청나게 좋아합니다.)


무엇인가 음모를 꾸미는 듯 한데, 이후의 챕터를 통해야 정확한 내용을 알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직은 단순히 퍼즐조각 하나를 통해서 전체의 그림을 추측하는 정도입니다.



코제트의 모습입니다. 한데미르가(家)도 에피소드2 퍼즐의 일부분이 될 것 같습니다. 한데미르가와는 코제트를 통해서 연결되지 않을까 추측하고 있습니다. 인형을 들고 있고, 머리에 리본을 한 점에서 아나이스와의 연관관계를 나름 생각해 봤지만, 별다른 연결고리는 찾지 못했습니다.


역시나 음모를 꾸미고 있는 것처럼 생각합니다. 렘므, 아노마라드, 오를란느의 관계, 거기에 에타까지... 머리가 아픕니다. ㅜㅜ


챕터2의 보스입니다. 무척 거대한 토끼인형.... 어렵지 않게 상대할 수 있습니다. 물론 식인 토끼 때문에 무척 짜증나긴 하지만..


잠시 등장하는 벤야의 모습입니다. 벤야도 플레이 할 수 있는 캐릭터로 내놓으란 말이다!  정말정말 기대한 캐릭터였는데, 일본 테일즈위버 공식 홈페이지를 보고는 절망하고 말았습니다. (참조 : http://www.talesweaver.jp/beginner/?) 벤야가 등장해야 캐릭터의 남녀 성비도 맞고, 플레이도 스토리도 재미도 있을 것 같은데, 굳이 NPC로 한정하려고 하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유령이 캐릭터인것이 좀 어색하다는 분도 있지만, 테일즈위버 스토리상로만 보면 이상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세타리아를 통해서 클로에와 연결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얼굴은 곱상하게 생겼는데 성격은 생각보다 까칠하네요.


에타에 대해서 무척 많은 힌트를 주는 인물들입니다. 에타는 무척 대단한 것인 모양입니다. 아마도 공간이동, 탄생석과 뭔가 연관관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챕터를 진행하면서 습득하는 물건들이 에타의 조각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에피소드2 챕터2를 드디어 클리어했습니다. 저기 나오는 도형과 문자들이 에타와 관련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꼭 달력같아 보입니다. 여러가지 도형과 문자를 통해서 테일즈위버 세계의 원리라든지 규칙을 설명하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꼭 케플러가 행성운동의 법칙을 발견하기 전 주장했던 '플라톤의 입체에 근거한 행성 운동의 법칙'(결국 폐기됐지만..)이 생각납니다.(참조 : http://enc.daum.net/dic100/viewContents.do?&m=all&articleID=b21k2623b)

앞으로 다음 챕터에서는 어떤 스토리가 전개될지 정말 기대됩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열리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에피소드2는 과연 어떤 내용으로 유저를 맞이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